[현장] 달려라 카트, ‘재미’에 골인할 때까지 – 블로터

This post is last updated 36 days ago.

메이커 페어 서울 2017 현장을 가다

축제의 소음이 관람객 사이사이 가득 들어찼다. 행사장의 열기는 하늘을 날고 있는 드론에 맞닿을 듯 높았다.

“아빠, 카트 뒤에 뽀로로 좀 봐. 와하하.”
“오 이번 차는 탱크다. 탱크차 화이팅!”

레이싱 도로로 DIY 카트들이 들어설 때마다 관람객들 사이에서 환호와 웃음이 터져나왔다. 참가 카트들이 모두 입장하자 확성기를 든 진행자가 목청껏 ‘출발’을 알렸다. 카트들은 모터 소리를 내며 힘껏 내달렸다. 첫 바퀴를 돌고 깃발색이 바뀌면 추격전을 벌일 수 있다. 카트들이 엎치락뒤치락 할 때마다 환호가 더욱 거세졌다. 10월22일 메이커 페어 서울 2017에서 열린 ‘카트 어드벤처’ 행사장 모습이다.

참가자 전원 헬멧 등 안전장치를 착용하고 경기에 참여했다. (사진=팹브로스 제작소)
참가자 전원 헬멧 등 안전장치를 착용하고 경기에 참여했다. (사진=팹브로스 제작소)
드론이 찍은 레이싱 모습. (사진=팹브로스 제작소)
드론이 찍은 레이싱 모습. (사진=팹브로스 제작소)
참가자 전원 헬멧 등 안전장치를 착용하고 경기에 참여했다.
참가자 전원 헬멧 등 안전장치를 착용하고 경기에 참여했다.

관전 포인트는 재미, 각양각색의 카트들

카트 어드벤처는 DIY 카트 레이싱 행사다. 전문 메이커팀 팹브로스 제작소가 기획과 진행을 맡았다.

이번 카트 어드벤처에 참가한 팀은 총 8팀. 각 팀의 카트는 각양각색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2가지 공통점이 있다.

첫 번째는 하나같이 유머러스하다는 점이다. 레이싱이지만 속도전보다는 일단 웃기고 보자는 목표에 의기투합한 것 같다. 두 번째는 팹브로스 제작소가 만든 ‘브로스 카트 키트’로 만들었다는 점이다. 팹브로스 제작소는 참가팀들이 짧은 시간 내에 효율적으로 카트를 만들 수 있도록 키트를 제공했다. 이 키트 덕분에 대부분 직장인인 참가자들은 평균 보름 정도의 짧은 기간 안에 카트를 완성할 수 있었다.

# 팹랩 서울 – 드래곤 라이더

'드래곤 라이드'에 탑승한 로드리고 디아즈.
‘드래곤 라이드’에 탑승한 로드리고 디아즈.

팹랩 서울에서 활동하는 칠레 출신 메이커 로드리고 디아즈 씨는 ‘드래곤 라이더’를 만들었다. 이름이 말해주듯 콘셉트는 용(드래곤)이다. 로드리고 디아즈 씨의 어린 아들이 추천한 아이디어다. 제작 기간은 약 4일.

10월21·22일 이틀간 총 3번의 메인 경기가 열렸다. 1등에겐 60점, 2등에겐 50점, 3등에겐 40점이 돌아간다. 메인 경기 점수 합산 결과 드래곤 라이더가 우승했다.
10월21·22일 이틀간 총 3번의 메인 경기가 열렸다. 1등에겐 60점, 2등에겐 50점, 3등에겐 40점이 돌아간다. 메인 경기 점수 합산 결과 드래곤 라이더가 우승했다.

로드리고 디아즈 씨는 메인 경기 합계 종합 1위에게 돌아가는 ‘챔피언’을 수상했다.

관람객이 함께한 카트 어드벤처

카트 어드벤처는 관람객 참여로 이뤄졌다. 가장 먼저 10바퀴를 도는 카트가 우승하는 메인경기에서 바퀴 수를 세는 역할도 관객이 직접 했다. 총 8명의 특별 관객이 각각 카트 하나씩을 맡아 바퀴 수를 세는 방식이다.

관람객들은 또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멋진 카트에 투표하기도 했다. 투표 결과 ‘탱슬라’가 인기상을 수상했다.

인기상을 뽑는 관람객 투표 패널.
인기상을 뽑는 관람객 투표 패널.

메인 경기 사이사이 마련된 카트체험 코너에도 관람객이 몰렸다. 김용현 공동대표는 “카트가 8대뿐이라 한정된 인원에게만 체험 기회를 줄 수 있어 아쉬웠다”라며 “다음에는 아예 체험용 카트를 준비해서 더 많은 사람이 체험할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카트 어드벤처는 제1회 행사다. 김용현 공동대표는 “관람객, 참가자 모두 재밌게 즐기는 행사였기에 기분이 좋다”라며 “제2, 제3회 카트 어드벤처는 보다 큰 코스에서 더 많은 사람과 함께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원문 보기 : http://www.bloter.net/archives/292684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