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우주인 후보’ 고산씨는 왜 세운상가에 있을까 – 오마이뉴스

This post is last updated 36 days ago.

[현장] 세운상가 재도약 ‘다시·세운 프로젝트’ 2월 첫 삽

 

 박원순 시장이 28일 오전 고산 에이팀벤처스 대표(박 시장 바로 왼쪽 위)와 함께 제품을 만들고 있는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 박원순 시장이 28일 오전 고산 에이팀벤처스 대표(박 시장 바로 왼쪽 위)와 함께 제품을 만들고 있는 청년들과 대화하고 있다.

 

28일 오전 종로3가 세운상가를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입점 기업들을 돌아보던 중 취재진에게 낯익은 사람이 눈에 띄었다.

그는 지난 2006년 3만여 명의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인 후보가 됐던 고산씨였다. 비록 러시아 우주센터에서 훈련받던 중 규정을 어겨 후보에서 탈락하고 고배를 마셨던 것으로 기억에 남아있지만 많은 이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남겼던 사람이다.

그런 그가 왜 세운상가에 있을까.

그는 그 후 미국으로 건너가 창업학교를 마친 뒤 한국에 돌아와 2011년 세운상가에서 벤처창업 지원을 위한 비영리사단법인 ‘타이드인스티튜트’를 설립했다. 제조업 창업 희망자들에게 3D 프린터 등을 활용한 시제품 제작법을 알려주고 개발 장소를 제공해주는 ‘팹랩'(Fablab·공공 제작소)을 만들었다.

그는 재작년 7월엔 3D 프린터를 제작하는 ‘에이팀벤처스’라는 회사를 차리기도 했다.

고씨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박 시장은 이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서 특별히 주문할 것은 없었다”면서도 “정부기관이 시장에 직접 들어와서 민간 팹랩이 피해를 보는 경우도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주문했다.

세운상가에 대해서는 “임대료도 싸고 교통도 좋고 부품가게도 주변에 많아서 창업에 좋은 위치”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창업 청년들을 존경하고 응원한다”며 “강한 사람이 살아남는 게 아니고 살아남는 사람이 강한 것이라는 말이 있듯이 멋지게 승부해서 모두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계천 복원공사로 끊어졌던 세운상가와 대림상간 간 공중보행교를 연결해 남북 보행축을 이은 모습의 조감도.
▲ 청계천 복원공사로 끊어졌던 세운상가와 대림상간 간 공중보행교를 연결해 남북 보행축을 이은 모습의 조감도.

 

“끊어졌던 세운상가-대립상가 공중보행로 다시 이을 것”

박 시장이 이날 이 곳을 방문한 것은 세운상가 재도약을 위한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1단계 사업을 발표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1968년 지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타운 ‘세운상가’는 한때 대한민국의 전자 메카로 불리며 ‘탱크 빼고는 못 만드는 게 없다’는 유명세를 떨치기도 했지만, 세월이 지난 지금은 낙후되고 침체된 분위기를 면치 못하고 있었다.

‘다시·세운 프로젝트’는 이같은 분위기를 일신해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겠다는 뜻으로, ▲보행재생 ▲산업재생 ▲공동체재생 등 3갈래로 추진된다.

먼저, 보행재생은 종묘-세운상가 구간 ‘다시세운광장’ 조성, 청계청 상단 ‘공중보행교’ 건설, 세운-대림상가 구간 데크 정비 등을 내년 5월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해 보행로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 2005년 청계천 복원사업 당시 끊어졌던 세운상가-대립상가 간 공중보행로를 다시 이어 남북보행축을 연결시키고 대림상가에서 을지로지하상가로 이어지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를 신설해 동서보행축을 서로 연결한다. 그러면 청계천 방문객이 공중보행로를 통해 종묘와 남산까지 직행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한편으로 2월중 삼풍상가-풍전호텔-진양상가 입체보행축 조성을 골자로 하는 ‘2단계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착수하고 2019년까지 전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둘째, 서울시는 세운상가의 잠재력과 외부 성장동력을 연결해 창의제조산업 혁신지로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시는 이를 위해 세운상가의 상인과 외부의 창작자가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 다시세운협업지원센터,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 등이 모이는 ▲ 세운리빙랩, 서울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 등의 ▲ 전략기관 유치 등을 정책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는 자생적 주민 조직인 ‘다시세운시민협의회’를 만들어 지역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시는 이를 위해 수리협동조합, ’21C 연금술사’, ‘세운상가는 대학’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 중의 하나는 ‘젠트리피케이션’. 지역 상권이 활성화되면 임대료가 껑충 올라 원주민과 영세상인들을 내쫓는 현상이다.

시는 이날 상가 소유자대표, 상인대표, 박 시장이 임대료 인상 자제에 동참할 것을 약속하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상생협약’을 맺었다. 시는 430개 입주 업체들이 만든 상가협의체에서 건축주들 스스로 향후 5년간 매년 9% 수준으로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 유동인구 5배 증가 ▲ 상가 매출 30% 증가 ▲ 신규창업 200개소 이상 ▲ 젠트리피케이션 상생협약 사업체 70%이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70년대 세운상가가 대한민국과 서울의 3차 산업혁명을 이끈 요람이었다면, 오늘부터의 세운상가는 서울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혁신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오전 세운상가에서 '다시·세운 프로젝트' 1단계 사업 착수를 발표하고 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오전 세운상가에서 ‘다시·세운 프로젝트’ 1단계 사업 착수를 발표하고 있다.

ⓒ 서울시제공

 

원문 보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78706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