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만 있으면 ‘팹랩’서 시제품 뚝딱 – 조선일보

This post is last updated 126 days ago.

3D 프린터 등 고가 장비 갖춰 무료·회원제로 저렴하게 제공
스타트업·창업자들에 유용

처음 기업을 시작하는 창업자들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시제품을 만들기가 쉽지 않다. 제품을 만들기 위해 금형을 제작하려면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또 아이디어를 실물로 만들어 시험해보고 싶어도 고가(高價)의 각종 제작 장비를 갖추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럴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팹랩’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팹랩은 ‘제작(fabrication)’과 ‘실험실(laboratory)’의 합성어로, 3D 프린터를 비롯한 각종 제작 장비를 갖춘 창작 지원 공간을 뜻한다. 무료이거나 싼 비용으로 장비를 사용할 수 있어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이나 창업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 세운상가 ‘팹랩 서울’에서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워치 개발 스타트업 ‘닷’의 조재윤씨가 3D 프린터로 만든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 세운상가 ‘팹랩 서울’에서 시각장애인용 점자 스마트워치 개발 스타트업 ‘닷’의 조재윤씨가 3D 프린터로 만든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태경 기자

경기도의 청년 창업 지원 기관인 북부경기문화창조허브는 지난해부터 경기 의정부시에 ‘멋랩’이라는 팹랩을 운영 중이다. 3D 프린터 3종류와 CNC(컴퓨터 수치 제어) 조각기, 각종 소형 공작 기계, 영상 편집기 등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전문 관리자가 상주해 기기 사용에 필요한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서울 은평구의 ‘서울이노베이션팹랩’은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안에 있는 회원제 팹랩이다. 월 7만5000원을 내고 회원으로 가입하면 3D 프린터, 3D 스캐너 등을 사용할 수 있다. 회원으로 가입하지 않아도 시간당 요금(장비에 따라 2000~5000원)을 내면 이용 가능하다. 영등포구도 참여형 과학 교육 시설인 ‘융합인재교육센터’에서 3D 프린터와 각종 공작 기계를 갖춘 팹랩을 운영 중이다.

‘팹랩 서울’은 서울 청계천로 세운상가에 있는 팹랩이다. 3D 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CNC 조각기 등을 갖추고 있다. 다른 사용자와 장비 사용 시간이 겹치지 않도록 웹사이트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장비에 따라 시간당 요금을 3000~8000원 받는다. 세운상가에 밀집해 있는 전자 부품 상가, 관련 기술 장인들과 팹랩을 이용하는 예비 창업자가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팹랩이 서울이나 수도권의 전유물은 아니다. 지난 3월에는 부산 부경대 용당캠퍼스 내 부산창업지원센터에 ‘팹랩 부산’이 문을 열었다. 단순한 장비 제공에 그치지 않고 창작 관련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원문보기: http://news.chosun.com/misaeng/site/data/html_dir/2016/12/23/2016122300034.html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