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세운상가, 기술장인 꿈꾸는 청소년들 ‘현장학교’ 된다 – 경향신문

This post is last updated 195 days ago.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에 위치한 제작 실험실 ‘팹랩 서울’에서 엔지니어들이 다양한 장비를 이용해 아이디어 구현 제품들을 만들고 있다. 이준헌 기자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에 위치한 제작 실험실 ‘팹랩 서울’에서 엔지니어들이 다양한 장비를 이용해 아이디어 구현 제품들을 만들고 있다. 이준헌 기자

전자, 조명 등 전통 제조업부터 4차 산업혁명 기술까지 보유한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가 미래 기술장인을 꿈꾸는 청소년들의 ‘현장학교’가 된다.

서울시는 발명특성화고등학교인 서울 미래산업과학고, 전남 광양하이텍고, 광주 자연과학고, 서귀포 산업과학고 등 4개 학교가 참여하는 청소년 기술학교 프로그램을 세운상가에서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시는 시청에서 이들 4개 학교와 ‘청소년 기술학교 세운상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랫동안 세운상가를 지켜온 기술장인 16명과 세운상가에 둥지를 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17개 업체 관계자가 교사로 나서 학교에서는 배우기 힘들었던 현장 중심 교육을 한다.

4개 학교 학생들은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는 ‘발명고등학교 연합캠프’를 시작으로, 세운상가 장인들에게 기술을 전수받고 실제로 제작도 해보는 ‘손끝창의학교’, 발명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연합캠프는 학교별로 10명씩 총 40명의 학생이 참가한 가운데 세운상가 투어와 기술장인 특강, 서울대 지능형 항공기 연구실 견학, 특허출원 교육 등으로 진행된다. 또한 세운상가의 기술장인 등과 함께 진공관 블루투스 스피커를 직접 만들어보는 워크숍도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서울시는 기술교육이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세운상가 내 스타트업 창작·개발공간인 ‘세운 메이커스 큐브’ 입주기업과의 협력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기술장인을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세운상가의 물적·인적 자원을 활용한 현장 중심의 실질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세운상가가 서울을 넘어 전국적 기술학교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원문 보기: 서울 세운상가, 기술장인 꿈꾸는 청소년들 ‘현장학교’ 된다  경향신문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