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필요한 기업규제 과감히 없앨것” – 디지털타임스

This post is last updated 128 days ago.

박근혜 대통령 ‘기업가정신주간’ 맞아 축하메시지서 강조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ㆍ중소기업청ㆍ중소기업진흥공단ㆍKOTRAㆍ우리은행이 공동 주최하는 `2013 기업가정신주간’이 28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막했다.

행사는 경제위기 극복과 한국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 침체된 기업가정신을 되살리고자 2008년부터 시행돼왔다.

6회째를 맞은 올해 행사는 `창조경제의 초석, 기업가정신’이라는 슬로건 아래 31일까지 4일간 열린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윤상직 산업부 장관이 대독한 축하메시지를 통해 “우리의 기업가정신은 나라를 일으키고, 한강의 기적을 이룬 원동력이었다”며 “정부는 기업인들이 더욱 힘을 낼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걷어내고 투자가 살아나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건강한 경제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며, 창조적 혁신과 도전정신으로 제2의 한강의 기적을 이루는 주역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축사에서 “투자 활성화를 위한 각종 경제입법을 조속히 매듭짓는 한편 환경 관련 일부 과도한 규제는 완화함으로써 기업의 투자 의욕을 되살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국제콘퍼런스에서는 세계적인 석학들이 모여 창의적, 혁신적 기업가정신에 대해 발표했다.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의 저자 스튜어트 다이아몬드 와튼스쿨(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기조경연에서 “기업가 정신의 핵심은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기본적인 상호작용 즉, 소통에 대한 관심과 집중에 있다”고 말했다.

반성식 한국 글로벌기업가정신 연구센터 대표는 `우리나라 기업가정신 현황 및 국제비교’에 대해, 고산 타이드인스티튜트 대표와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가 `청년기업가들의 창의적 도전과 열정스토리’에 대해 발표했다.

이밖에 주요 행사로 주요 교역국ㆍ국제기구의 사회적책임(CSR) 요구를 분석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해외 CSR 사업화 포럼’, `중소기업 재도전 콘퍼런스'(이상 30일), `청년창업 지원제도 설명회'(31일)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외 CSR 사업화 포럼에서는 국내외 CSR 활동 우수기업ㆍ기관 25개에 대한 정부포상도 있을 예정이다.

유한킴벌리ㆍ중국 이랜드가 대통령표창을, 한국가스안전공사ㆍ공부의신이 국무총리표창을 각각 받게 됐다.

두산중공업ㆍ한국철도시설공단ㆍ인텍플러스ㆍLG전자 파나마법인ㆍ상해 락앤락ㆍ딜라이트 등은 산업부장관상을 수상한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문 보기 :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3102902012469614002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