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의상 디자인 … 꿈나무 ‘상상의 나래’ 활짝 – 대전일보

This post is last updated 196 days ago.

오완석 작가 초청 어린이미술전


첨부사진1


전시립미술관은 올해 첫 어린이미술 기획전을 연다.

시립미술관은 다음 달 5일부터 6월 18일까지 5전시실에서는 오완석 작가를 초청해 어린이미술 기획전을 진행한다.

오완석 작가는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넘는 다양한 장르를 보여주는 작가로, 이번 전시에서는 오 작가의 설치·회화 작품 20여 점과 작가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연구원과의 협업으로 나온 설치 구조물을 선보인다. 3차원(3D) 프린팅을 이용해 한 단계 높은 의상 디자인을 할 수 있는 디지털패브리케이션(디지털제작) 작품을 선보여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상상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작가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및 타이드 인스티튜트(TIDE INSTITUTE) 연구원의 협력으로 5전시실 로비 공간 및 미술관 야외 공간에 제작된 설치구조물은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시립미술관은 그동안 어린이미술 전시회를 열어 보여주는 전시 기능뿐만 아니라 전시장에서 직접적인 참여로 전시하고 전시장에서 작가의 작품으로 어린이·청소년이 참여와 체험으로 자신의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서 감상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올해 열리는 ‘2017 FIFA U-20 월드컵’과 연계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청소년 및 가족단위 관람객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작가는 2012년 충남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하고 2013년 대전 중구 대흥동 카페 안도르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다. 이를 시작으로 다수의 기획전과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2014년 하정웅 청년작가상을 수상했다. 작가는 주위에 오브제를 이용하거나 종이를 오리고 붙이는 소소한 행동들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찾아 존재의 ‘있고 없음 사이’에서 ‘경계’와 ‘일순간 변화하는 인식’을 구조물을 쌓으면서 보여주고 있다. ‘있고 없음’에 대해 관심을 두고 설치, 회화, 드로잉 등 다양한 작품을 감상하고 어린이들이 전시에 직접 참여하도록 유도한다.

미술관 입구에는 작가의 작품으로 이용해서 만든 활동지를 제공해 시립미술관을 찾는 어린이들과 가족들이 직접 미술관 전시에 참여할 수 있다.

이상봉 대전시립미술관장은 “봄바람 불어오는 계절에 미술관을 찾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어린이미술기획전을 보며 미술관이 ‘즐거운 나의 미술관’으로 인식되길 바란다”며 “무한 상상력과 창의력이 키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원문 보기 :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256782

Recommend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