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의 시작!’ sGen Global 스타트업 스프링보드@연세대학교 현장 스케치 – 플래텀

This post is last updated 196 days ago.

지난 3월 23일과 24일 양일간 ‘에스젠 글로벌(sGen Global) 스타트업 스프링보드(이하 스프링보드)’가 연세대학교 공학원 지하1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올해 3월에만 서울대학교, 동아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IST)에 이어 네번째로 열린 이번 ‘스프링보드’는 삼성SDS가 현재 진행중인 신사업 공모전의 사전 세미나 성격의 행사라고 할 수 있다.

1박 2일간 헤커톤 형식으로 열린 이번 스프링보드는 4회로 예정된 행사의 마지막 답게 가장 많은 참가자들이 행사장을 찾았고, 가장 많은 최종 팀프로젝트가 발표 되었으며, 가장 길었던 행사였다.  구체적 수치로 따지자면, 100여명에 가까운 참가자들이 21개의 팀이 되어 4시간에 가까운 팀프로젝트 발표를 했다. 이전 3회의 스프링보드가 평균 6~70여명의 참가자들이 15개 안쪽의 팀을 꾸려 2시간 전후의 프로젝트 발표를 했던것에 비하면 눈에 띄게 늘어난 수치라고 할 수 있다.

플래텀은 지난 3월 1일 서울대학교를 시작으로 24일 연세대학교까지 이어진 네 번의  ‘스프링보드’ 행사 현장에 취재를 하기위해 찾았다. 처음에는 거의 유사한 포멧으로 진행되는 스프링보드를 어떻게 풀어야 할지 걱정이 있었다. 하지만 이것은 기우에 지나지 않았었다. 서울대, 동아대, 한국과학기술원, 연세대에서 열린 각각의 행사는 매번 새롭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이러한 새로움은 매 스프링보드마다 참가한 열정적인 예비창업자와 스타트업에게서 찾을 수 있었다. 각설하고.

‘에스젠 글로벌(sGen Global) 스타트업 스프링보드’ 대장정의 마지막 1박 2일을 타임라인 순으로 간략히 만나보자.

팀빌딩 직후, 스프링보드 주최자인 타이드인스티튜트(TIDE Institute) 고산 대표가 ‘비즈니스 모델 캔버스’ 강연을 진행 했다.

원문 보기 : https://platum.kr/archives/8899

Recommended Posts